“묵은 것 버리고 빛이 소생하는 마음 밭 경작해야”
“묵은 것 버리고 빛이 소생하는 마음 밭 경작해야”
  • 서현욱 기자
  • 승인 2022.12.23 12:06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불교조계종 종정 중봉 성파 대종사 계묘년 신년 법어

대한불교조계종 종정 중봉 성파 대종사가 불기2567(2023)년 계묘년(癸卯年), 모든 불자와 국민에게 “햇살도 가슴에 담아두면 圓光(원광)의 빛이 되는 새해 아침에 묵은 것을 버리고 빛이 소생하는 마음 밭을 경작해야 합니다.”라고 설파했다.

성파 대종사는 신년 법어를 통해 “눈앞에 삶의 매듭을 풀어내는 깨달음이 있고 눈빛이 닿는 곳에 얽매임에서 벗어나는 出身活路(출신활로)가 있다.”라며 “일체제불이 이 마음을 벗어나지 않았으니 밖에서 찾지 말고 面前(면전)에 출입하고 있는 無位眞人(무위진인)을 깨달아야 한다.”고 설파했다.

또 “다투며 갈라지고 증오와 분노로 마음밭이 거칠어졌으니 忍耐(인내)와 용서하는 和解(화해)의 德性(덕성)을 길러 인간의 뜰을 소생시켜야 한다.”면서 이를 통해 “萬法(만법)을 빚어내는 마음을 통해 푸른 願(원)을 세운 이는, 구하고 찾는 것이 이루어지는 새로운 宇宙(우주)를 세울 것이며 일체를 담아내는 包容(포용)의 큰 그릇을 이룬 이는, 萬德(만덕)의 기틀을 얻어 이웃을 넉넉하게 할 것”이라고 설했다.

다음은 계묘년 대한불교조계종 종정 신년 법어 전문

癸卯年 大韓佛敎曹溪宗 宗正 新年法語

신령스러운 광채가 새 아침을 장엄하니

집집마다 무진복락(無盡福樂)을 이루는 門(문)이 열리고

하늘이 天機(천기)를 움직여 한없는 공덕을 풀어내니

萬物(만물)은 利澤(이택)을 입고 환희의 눈을 뜹니다.

곳곳에서 장악을 무너뜨리는 法雷(법뢰)가 일고 大施門(대시문)이 열리니

十方(시방)에 가득한 障礙(장애)가 구름처럼 사라지고

頭頭物物(두두물물)이 제몸을 풀어 本分消息(본분소식)을 전하니

걸음마다 普門(보문)이요 이르는 곳마다 圓通(원통)입니다.

생각생각은 깨달음으로 이어져 부처를 빚어내고

一草一木(일초일목)은 얽매이는 틀을 벗고 法身(법신)의 面目(면목)을 드러냅니다.

눈앞에 삶의 매듭을 풀어내는 깨달음이 있고

눈빛이 닿는 곳에 얽매임에서 벗어나는 出身活路(출신활로)가 있습니다.

일체제불이 이 마음을 벗어나지 않았으니 밖에서 찾지 말고

面前(면전)에 출입하고 있는 無位眞人(무위진인)을 깨달아야 합니다.

햇살도 가슴에 담아두면 圓光(원광)의 빛이 되는 새해 아침에

묵은 것을 버리고 빛이 소생하는 마음밭을 경작해야 합니다.

다투며 갈라지고 증오와 분노로 마음밭이 거칠어졌으니

忍耐(인내)와 용서하는 和解(화해)의 德性(덕성)을 길러 인간의 뜰을 소생시켜야 합니다.

萬法(만법)을 빚어내는 마음을 통해 푸른 願(원)을 세운 이는

구하고 찾는 것이 이루어지는 새로운 宇宙(우주)를 세울 것이요

일체를 담아내는 包容(포용)의 큰 그릇을 이룬 이는

萬德(만덕)의 기틀을 얻어 이웃을 넉넉하게 할 것입니다.

불기 2567년 1월 1일 元旦
大韓佛敎曹溪宗 宗正 性 坡

[이 기사에 대한 반론 및 기사 제보 mytrea70@gmail.com]

"이 기사를 응원합니다." 불교닷컴 자발적 유료화 신청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손가 2022-12-27 20:25:27
황금빛태양은 받는자의 것이고 움직이고 행하는 자의 것이니 받들어 마음에 새기겠습니다.

훌륭한 용은 용 무리에서 나지않고
청출한 호랑이는 산에서 나지않을지도 모르죠 지맥이 있다해서 그 사람이 꼭 나는 것은 아닙니다 내가 지금 그사람인가 인식하는 순간 태백과 소백 그 어느것도 쓸수있지않나.

용은 불을 뿜어내지않아도 용이고 호랑이는 굳이 포효하지않아도 토끼가 알아서 호랑이임을 압니다...

2023년 그날 광복이후 또 무슨광복이 오려나..



아자씨 2022-12-24 20:54:27
조국ㅇ전법무부 장관닝과. 정경심교수님의. 자녀되신 조민님. 지혜로은여성의 강의를ㅈ부탁드립니다

지혜로운 여성 이. 부패중에ㆍ 예 자승따위에 ㆍ 머쿠름 ㅈ끼었거든요

혹시. 폐 낄치가봦. 글 안 썼어요. 근데. 파란선을 벗아나습니다 조민님과 가족들에게. 이것은 제가 나서야됩니다. 불교에 대한 모독과. 반하밉니다

우리도 힘을 보여먀. 합니다 불교도. 작은. 힘을 보여야. 하지요

  • 서울특별시 종로구 인사동11길 16 대형빌딩 4층
  • 대표전화 : (02) 734-7336
  • 팩스 : (02) 6280-255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석만
  • 대표 : 이석만
  • 사업자번호 : 101-11-47022
  • 법인명 : 불교닷컴
  • 제호 : 불교닷컴
  • 등록번호 : 서울, 아05082
  • 등록일 : 2007-09-17
  • 발행일 : 2006-01-21
  • 발행인 : 이석만
  • 편집인 : 이석만
  • 불교닷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3 불교닷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asan2580@gmail.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