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오등동 고려절터 보존방안 이달 21일 결정”
“제주 오등동 고려절터 보존방안 이달 21일 결정”
  • 이창윤
  • 승인 2023.06.07 17: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BS 제주 뉴스광장 보도화면 갈무리.
KBS 제주 뉴스광장 보도화면 갈무리.

제주 KBS가 6월 6일 제주시 오등동 고려시대 절터가 발굴된 지 다섯 달이 지나도록 방치된 채 훼손되고 있다고 보도한 것과 관련, 문화재청이 7일 보도자료를 내 “이달 21일 열리는 문화재위원회에서 신속히 보존방안을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문화재청은 보도자료에서 “5월 31일 문화재위원회의 현지조사 후 해당 절터를 발굴한 (재)대한문화재연구원에 유구 보강 및 보호 조치(포장 천)를 실시토록 해 보호 중이며, 이번 주 내로 모래를 충전해 복토 조치도 완료하게 할 예정”이라고 해명했다.

문화재청은 이어 “지난해 12월과 올해 1월 두 차례 전문가 검토회의와 지난 3월 문화재 위원회 심의를 통해 오등동 절터를 ‘현지 보존 유적’으로 결정한 바 있다”며, “사업시행자와 지자체의 의견을 수렴해 오는 21일 열리는 문화재 위원회 심의에서 최종 보존방안을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오등동 절터는 제주시 오등동 250-8번지 일대에 있는 유적으로 발굴조사 결과 고려시대 추정 절터로 확인됐다. 절터에 대한 문헌 기록은 없지만 이 지역은 예부터 ‘절왓’ 또는 ‘불탄터’로 불려왔다.

절터를 발굴조사한 대한문화재연구원은 이곳에서 함평원보(咸平元寶), 황송통보(皇宋通寶), 치평원보(治平元寶) 등 북송시대 동전 꾸러미가 출토된 것으로 미루어 절이 11세기 전·중엽에 창건된 것으로 추정했다.

발굴조사 결과 가장 먼저 지어진 3호 건물지에서 사리를 보관했던 것으로 추정되는 성인 주먹 크기의 ‘금동다층소탑’이 발견되기도 했다.

"이 기사를 응원합니다." 불교닷컴 자발적 유료화 신청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종로구 인사동11길 16 대형빌딩 4층
  • 대표전화 : (02) 734-7336
  • 팩스 : (02) 6280-255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석만
  • 대표 : 이석만
  • 사업자번호 : 101-11-47022
  • 법인명 : 불교닷컴
  • 제호 : 불교닷컴
  • 등록번호 : 서울, 아05082
  • 등록일 : 2018-04-05
  • 발행일 : 2006-01-21
  • 발행인 : 이석만
  • 편집인 : 이석만
  • 불교닷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불교닷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asan2580@gmail.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