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불교신문 삼조 사장 ‘양아치’ 발언 과태료
전 불교신문 삼조 사장 ‘양아치’ 발언 과태료
  • 이혜조
  • 승인 2024.04.16 19:17
  • 댓글 3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6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ㅎㅎㅎ 2024-05-07 15:49:11
조계종이 썩었어 내가 가는 절은 해남 ㄷㅎㅅ말사인데 중이 술.여자.고기를 그렇게 좋아한다.
절에 왕갈비탕 뼈다구가 나딩굴고 냉동실에는 고기가 쟁여져 있다. 중이 염불은 관심없고 배달음식 좋아하고 여친보살하고 그렇게 다정할수가 없다. 가끔 이기 중인가 싶을 때가 있다!

몹쓸 종단 2024-05-05 00:23:59
오랜만에 불교 신문들을 찾아봐도 삼조를 징계한다는 내용들이 없네.
종단이 침묵한는 이유가 뭐여?
삼조랑 한편임을 증명하는구만.

총무원장이 직무를 유기하고 있네.
조계종은 확실히 망쪼가 들었어

무산도반 2024-05-04 06:25:45
三照가 三弔로구나~!

불교신문 사장이 바꼈는데 2024-04-27 14:10:13
불교 신문사 사장이 바뀌면 정상화 될 거라고 생각하면서 직원들이 버텼는데 한번 망가진 조직이 돌아오기란 쉽지 않은것 같다.
승려 삼조랑 직장내 갑질 문제로 싸워왔던 기자님들에게 아직도 가야 할 길이 먼 것 같다.

종단이 침묵을 하니 여론이라도 힘이 되어 주어야 할텐데 안타깝다

조또 2024-04-24 13:04:50
삼조패거리 대 앙숙패거리의 싸움 판이네,,
이렇게 권력다툼이 물밑에서 이뤄지고 있다,,
삼조를 밟고 올라 서려는 패거리들아?
승가를 헐뜯어서 시궁창에 빠트려야만이 승리할것 같은가?
그나물에 그밥인 것들이,,
꼭 이지랄들 한다니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인사동11길 16 대형빌딩 4층
  • 대표전화 : (02) 734-7336
  • 팩스 : (02) 6280-255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석만
  • 대표 : 이석만
  • 사업자번호 : 101-11-47022
  • 법인명 : 불교닷컴
  • 제호 : 불교닷컴
  • 등록번호 : 서울, 아05082
  • 등록일 : 2018-04-05
  • 발행일 : 2006-01-21
  • 발행인 : 이석만
  • 편집인 : 이석만
  • 불교닷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불교닷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asan2580@gmail.com
ND소프트